​새가 머문 자리, 

캔버스에 아크릴,

280x140cm,

2019

2018  ©  Song Sumin